본문 바로가기

Grew from/Book

[북리뷰] 자바스크립트 & 제이쿼리

 

내가 여태 샀던 수십권의 자바스크립트 책중에서 초보시절 가장 많이 봤고 가장 많이 도움이 받은 책을 꼽으라면 바로 이책이다.

띠지에 써있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프로그래밍 서적" 이라는 말이 정말 한치의 거짓도 없다.

컬러풀한 구성에 각종 삽화들을 보고는 처음에 보고는 패션잡지가 섞여서 잘못 인쇄되었나? 하고 확인을 해볼 정도 였다.

 

프로그래밍책이 이렇게 스타일리쉬해도 되는거야?!

 

프로그래밍 책중에는 내용이 괜찮음에도 레이아웃, 폰트등이 너무 읽기 싫게 생겨서 손이 안가서 방치되는 책들이 있는 반면, 이책 은 설명도 깔끔하면서 레이아웃과 가독성 또한 너무 깔끔해서 술술 읽혔다.

이 책의 설명에 따라서 강약과 정리를 표현하기 위해서 레이아웃과 바탕색을 바꾸곤 하는데, 덕분에 깊이가 있는 내용도 지루하지 않게 읽을 수 있었다.(평소에는 하얀색에 평범한 레이아웃인데, 포인트를 줄때는 위의 사진처럼 바탕색이 검은색으로 구성하는 것 같았다.)

 

다른 자바스크립트&제이쿼리책들은 자바스크립트를 너무 얕게 다루고 바로 제이쿼리로 넘어가버리는게 참 아쉬웠는데, 이책의 반이상은 자바스크립트에 할애하고 나머지 반은 제이쿼리와 자주쓰는 API, 심지어 앵귤러Js맛보기까지 보여주는 것도 참 마음에 들었다.

앵귤러는 지금은 버전이 많이 올라가서 문법이 완전 달라졌지만, 돔을 중심으로 화면을 제어하는 제이쿼리와 데이터를 중심으로 화면을 렌더링 하는 앵귤러의 차이점을 비교해볼수 있고 프론트 엔드 개발자가 되려면 가져야 하는 MVC 개념을 설명해준다는 점도 유익한 것 같다.

특히 작성자의 실무의 내공을 느껴졌던 포인트가 있었다면, 구글지도 사용법이라던지 초보자때 console에서 자주 보게되는 Error 객체에 대한 설명이라던지 디버깅(개발자도구) 방법까지 친절하게 알려주는 파트였다.

 

실력을 늘릴려면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반복이다.

즉 많이 코딩해봐야하며, 책에서 이해 안가는 부분 또한 반복해서 읽다보면 결국 이해가 된다.

자바스크립트 초보시절, 이 책 특유의 스타일리쉬함 덕분에 패션잡지 본다는 생각으로 가볍게 읽기를 수차례했고, 각잡고 공부할때 타이핑 하면서 공부해보기를 몇달을 했다,

그렇게 하나의 책으로 반복적으로 공부를 하다보니 간단한 로직도 구글링에 의존하던 내가 직접 생각해서 로직을 짜고 있어서 반복의 힘을 다시 한번 느꼈다.

 

이 책은 국내에 2015년에 발매되서 ES5와 Jquery가 내용의 주를 이루지만, 지금봐도 괜찮을 정도로 내용이 훌륭하다.

시대를 불문하고 개발자라면 반드시 알아야 하는 필수지식들(객체지향이나 mvc패턴등)이 담겨 있으며, 국내 실정상 아직도 에이전시나 SI에서 많이 쓰는 Jquey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에도 알맞다.

이 책을 자바스크립트(ES5)와 Jquery를 공부해야하는 웹디자이너나 웹퍼블리셔에게 추천하며 북리뷰를 마친다.